한의약 : 보제원에서 약령시까지

조선 시대 한약의 중심지는 구리개(지금의 을지로입구)와 배우개(지금의 종로4가), 그리고 대구, 평양, 함흥, 대전을 들 수 있다(고삼숙, 이병기, 1979). 그 중에서도 서울의 구리개는 조정관인들이 이용하는 한약상가였고, 배우개는 주로 서민들이 이용하는 약국이 분포했다(문희영, 1984). 또한 성동역 부근은 1960년 공설시장으로 시작된 경동시장의 중심이었다.

서울약령시는 1960년대 말부터 청량리역을 중심으로 전국 각지에서 생산된 한약재를 취급하는 약재상들이 모여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되었다. 이후 경제발전과 더불어 질적, 양적 팽창을 거듭하여 명실상부한 한국 제일의 한약재 시장 및 한약진료, 투약지역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약령시 상인들의 조합인 서울약령시협회는 한약상가의 기원을 조선시대 가난한 백성을 위해 무료시술을 베풀었다는 보제원에서 찾고 있다. 동대문구에는 또한 경희대한의대가 위치하고 있어 한의약에 대한 학제적 접근 및 한의사 배출이 이루어지고 있다. 동대문구는 지리적으로 동쪽의 관문이자 보제원의 전통을 잇는 약령시로 대표되는 한의약의 메카이다.

보제원부터 서울약령시까지 한의약 여행을 떠나보자.

보제원

조선시대에 이르러 도로가 발달되면서 원(院)과 역(驛)이 생겼다. 역은 서울인 한양 도성에서 전국의 각 지방에 이르는 30리 길마다 도로가에 설치하여 중앙과 지방간의 문서전달 관문, 공세(貢稅)의 수송, 또는 관료들의 공무여행 때 마필의 잠자리나 먹이 등을 제공하던 곳이었다. 원은 주로 공용여행자의 숙소 및 식사를 제공하기 위하여 역 가까이 설치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서울 근처의 원은 동대문 밖의 보제원, 서대문 밖의 홍제원, 남대문 밖의…

서울약령시

서울약령시는 수천년 역사와 전통 한의약의 명맥을 잇는 전국 최대 규모의 한약재 유통시장이다. 단일 품목으로 활성화된 특수시장 중 대표적인 시장으로 전국 한약재 거래량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1960년대 말부터 청량리역과 마장동 시외 버스 터미널의 교통의 편의성 덕분에 전국 각지의 한약재 상인들이 모여 자연적으로 생겨났다. 일제강점기에는 사람과 문물, 정보교류가 활발했기 때문인지 강제로 폐쇄되기도 하였다. 1970년대에 들어서며 종로4가,…

서울약령시한의약박물관

서울약령시한의약박물관은 2006년 동대문구에서 설립하고 지난 2017년 현재 위치로 이전하여 재개관한 박물관으로 조선 초기 가난하고 병든 백성들을 돌보던 보제원이 있던 유서 깊은 곳이자 우리나라 최대의 한약 유통 중심지인 서울약령시에 자리하고 있다. 한의약 관련 유물과 350여종의 다양한 약재를 전시하고 있으며 보다 쉽게 한의약을 접할 수 있도록 각종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운영하고 또한 한방체험을 통해 개개인의 건강한 삶을 위한 생활 맞춤형…

서울약령시 한방문화축제

서울약령시는 조선시대(1393-1895) 왕명에 의하여 가난과 병고에 시달리며 의지할 곳 없는 백성과 병자들에게 치료를 담당하던 구휼기관인 “보제원”이 있었던 유서 깊은 곳으로, 서울특별시로부터 “서울약령시(藥令市)(傳統韓藥市場地域)로 지정 승인되고 제정경제부로부터 2005년 7월 5일자로 서울약령시한방산업특구로 지정 고시된 것을 기념하고 제세구민과 생명존중을 구현하였던 선조들의 위업을 이어가고자 서울시 전역의 저소득층 1,500명을 대상으로…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경희대 한의과대학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설립된 한의과대학으로 전통적인 민족의학의 맥을 이어가는데 앞장서고 있다. 독창적인 한의학의 체계를 이룩하였으며, 다수의 봉사 활동을 통하여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데 이바지 하고 있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은 1965년에 동양의학대학을 경희대학교 재단에서 합병하면서 출범하였다. 이후 세계 최초로 1971년에 한방병원을 지었으며, 이듬해인 1972년에는 세계 최초로 무통 침구 마취를 통한 맹장 수술을…